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WAAC과 함께 하는 2019년 골프규칙①] 드롭 위치의 변화

게시날짜 시간
2018.10.11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2019년 1월 1일부터 골프규칙이 새롭게 바뀝니다. 세계 골프규칙을 관장하는 영국왕실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는 “모든 골퍼의 이해와 적용을 쉽게 하고 새로 골프를 접하는 사람들이 경기를 더 매력적으로 느끼도록 쉽고 편리해진 골프규칙으로 개선했다”며 개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코오롱FnC의 컨템포러리 퍼포먼스 골프웨어인 왁(WAAC)은 대한민국의 모든 골퍼들이 새롭게 바뀌는 골프규칙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12편의 관련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골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편집자주>

내년부터는 공을 드롭할 때 종전의 어깨 높이가 아닌 반드시 무릎 높이에서 해야 한다. 드롭을 하는 경우는 공이 해저드에 빠지거나 혹은 로스트 볼인 경우 등 다양하다.



2019년부터는 드롭을 할 때 무릎 높이를 반드시 지켜야 한다.

이 때 주의할 점은 서 있어도 무릎 높이에서 드롭해야 하고, 무릎을 좀더 낮췄다 하더라도 무릎높이를 맞춰서 드롭해야 한다. 초창기에는 공을 안보이도록 어깨 뒤로 드롭하기도 했으나 드롭하는 것의 결과에서 차이가 없기 때문에 보다 간편하게 룰이 개편되는 것이다.

이때 공이 떨어진 지점으로부터 좌우 양 옆 한 클럽 길이의 반원형을 두른 곳에 공이 멈췄을 때 거기서 플레이를 계속하면 된다. 대한골프협회(KGA)에 따르면 이 내용은 2019 룰R 14.3b에 해당된다.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