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와키레슨] 김현우 ②드라이버 정확도 높이는 팁

게시날짜 시간
2017.10.18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인기 높은 스타 골프강사인 코오롱스포렉스 소속 김현우 한국프로골프(KPGA) 프로가 필드 현장에서 일어나는 고민을 해결해주는 와키 골프 레슨을 진행한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쉽게 범하기 쉬운 상황을 짧은 시간에 고쳐주는 요긴한 원 포인트 팁이다.



프로와 달리 아마추어 골퍼들은 드라이버 샷에서 정확성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샷을 할 때마다 좌우로 공이 날아간다면 드라이버 샷 자체에 두려움을 갖기 마련이다. 이럴 때는 되도록 볼을 낮게 보내서 방향성에서의 변수를 줄이는 게 요령이다.



볼을 낮게 보내는 방법은 두가지다. 첫째는 티를 낮게 꽂는다는 것이다. 흔히 장타를 내기 위해 티를 높게 꽂는 골퍼들이 있다. 하지만 이 경우 불안정한 방향성의 티샷이 나올 우려가 높아진다. 볼의 탄도가 높기 보다는 낮은 것이 방향성에는 좋다.



둘째 그립을 짧게 잡는 것도 정확성을 높이는 방법이다. 그립을 잡을 때 끝에서 한 마디를 두고서 잡으면 드라이버를 낮게 치기가 쉬워진다.





플러스샵의 모든 아이템을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요금제 출시에 대해 어떠신가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