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스윙 스피드를 늘리려면

게시날짜 시간
2019.11.13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스윙 스피드를 늘리려면 클럽을 거꾸로 잡고 스윙하면 좋다.

사회인 제자가 헤드 스피드를 높이고 싶다고 했다. ‘일단 시원하게 휘둘러보라’고 했다. 그는 화끈하게 휘두르려고 애를 썼다. 그러나 팔이 스윙을 주도하고 몸은 채 따라가지 못했다. 몇 번이고 설명을 해도 오랫동안 팔을 많이 써서 스윙 한 버릇을 고치기 어려워 보였다.

물론 머리로는 이해한 것은 분명했다. ‘헤드는 바람을 가르며 지나가고 볼은 헤드가 지나가는 길에 놓여 있다가 엉겁결에 맞아서 튕겨나가는 그 원리’를 말이다. 그러나 머리가 이해를 했다고 해서 저절로 몸에 배는 것은 아니다.

제자도 그랬다. 분명 총명한 사람이지만 잠깐 동안에 몸에 익히는 것은 어려운 것이 분명했다. 스윙이 더 시원해져서 클럽이 더 빠른 스피드로 움직이려면 팔만 바빠져서 되는 일이 아니다. 몸 부분 부분이 제 때 함께 따라가야 한다. 근본적으로는 몸 일부분이 팔보다 먼저 돌아야 하고. 몸이 스윙을 리드해야 더 속도를 낼 수 있다는 애기다.

그런데 제자는 ‘스윙을 리드해야 할 부분이 리드하지 못하고 제 때 따라와야 할 부분이 제 때 따라오지 못하는 스윙’을 하고 있었다. 이럴 때는 아무리 자세히 설명해도 소용이 없다. 내 경험상 그렇다.

그래서 나는 간단한 처방을 내렸다. 그가 본능적으로 깨달을 수 있도록. 바로 ‘드라이버 헤드 쪽 샤프트를 손으로 잡고 허공에 휘두르는 연습’을 권한 것이다. 이 방법을 ‘회초리 스윙 연습’이라고 하자. 쉽게 말하면 드라이버를 거꾸로 잡는 것이다. 이렇게 회초리 스윙 연습을 하면 좋은 점이 있다. 바로 헤드 무게를 이기기 위해 버둥대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드라이버 헤드는 제법 무겁다. 200g이 넘는 경우도 많다. 그 200g을 잊고 스윙하면? 마음껏 휘두를 수 있다. ‘마음껏’이란 머리가 알고 있는 스윙을 해 볼 수 있다는 것이다. ‘팔은 신경 쓰지 말고 몸으로만 스윙한다’는 바로 그 느낌으로 말이다.

회초리 스윙 연습 때는 몸이 리드한 다음에야 팔로 확 잡아채도 샤프트가 쉽게 따라온다. 그러니 억지로 팔부터 움직이지 않아도 된다. 그래서 바디 턴 스윙을 더 잘 익힐 수 있다. 제자는 점점 ‘성질대로’ 휘둘렀다. ‘붕 붕’ 소리가 허공에 뿌려졌다. 김용준 더골프채널코리아 해설위원(KPGA 프로 & 경기위원)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