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허미정 스코티시여자오픈 역전우승,,빗속 5언더파 몰아쳐

게시날짜 시간
2019.08.12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한 허미정. [사진=LPGA투어]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허미정(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버딘 스탠더드 인베스트먼트 스코틀랜드여자오픈(총상금 150만달러)에서 역전우승에 성공했다.

허미정은 11일(현지시간) 비가 내리는 가운데 스코틀랜드 노스 베리크의 르네상스 클럽(파71ㆍ6427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경기에서 버디 6개에 보기 1개로 5언더파 66타를 쳐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로 4타 차 우승을 차지했다. 허미정은 2라운드에서 토너먼트 레코드인 9언더파 62타를 쳐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으며 빗속에 치러진 최종라운드에 다시 5언더파를 몰아쳐 역전우승했다.

2009년 LPGA투어에 데뷔해 올해로 11년째 뛰고 있는 허미정은 이로써 2014년 요코하마 타이어 LPGA 클래식에서 우승한 후 5년 만에 투어 통산 3승째를 거뒀다. 허미정은 루키 시즌인 2009년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연장전 끝에 수잔 페테르손(노르웨이)과 미셸 레드먼(미국)을 물리치고 첫 승을 거두기도 했다.

작년 1월 결혼한 허미정은 이날 남편의 응원 속에 역전우승을 일궈내 기쁨이 두배였다. 부산에서 개인사업을 하는 허미정의 남편은 우승이 확정되자 18번 홀 그린 옆에서 기다리다 아내에게 입맞추며 축하했다.



챔피언 퍼트를 마친 후 두 팔을 들어올리며 기뻐하는 허미정. [사진=LPGA투어]

선두 모리야 주타누간(태국)을 1타 차로 추격하며 최종라운드에 나선 허미정은 3번 홀(파3) 보기로 출발이 불안했으나 9~12번 홀에서 4연속 버디를 낚아 선두로 뛰어오른 뒤 파5 홀인 16번 홀에서 3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허미정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선 두번째 샷을 핀 1m에 붙이며 버디로 연결해 우승을 자축했다.

허미정과 함께 공동 2위로 최종라운드를 맞은 이정은6(23)는 US여자오픈 우승후 시즌 2승은 노렸으나 버디 3개에 보기 2개로 1타를 줄이는데 그쳐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로 공동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정은6는 선두 허미정에 2타 뒤진 채 맞은 16번 홀(파5)서 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지 못해 추격의 발판 마련에 실패했다.

자매의 2년 연속 우승을 노리던 모리야는 이븐파에 그쳐 공동 2위로 경기를 마쳐야 했다. 동생인 에리야 주타누간(태국)이 지난 해 우승자였다. 모리야는 이날 허미정-이정은6와 챔피언 조로 우승을 다퉜는데 버디 4개를 잡은 반면 보기 2개에 더블보기 1개를 범했다. 타이틀 방어에 나선 동생 에리야는 3타를 줄여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단독 5위에 자리했다.

2017년 우승자인 이미향(26)은 버디 4개에 보기 1개로 3언더파 68타를 기록해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로 단독 4위를 기록했다. 이미향은 전반에 버디만 4개를 잡아내며 우승 경쟁에 가세했으나 나머지 홀에서 보기만 1개를 범해 아쉬움을 남겼다.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