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양희영-이미림 조, LPGA 팀매치 첫날 공동 3위

게시날짜 시간
2019.07.18
경기를 마친 이미림(왼쪽)과 양희영이 소감을 말하면서 활짝 웃고 있다. [사진=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양희영(30)-이미림(29)조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의 올해 신설된 팀매치 다우그레이트레이크스베이인비테이셔널(총상금 200만 달러) 첫날 공동 3위에 올랐다.

양희영-이미림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미들랜드의 미들랜드 컨트리클럽(파70 625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 포섬 경기에서 보기없이 버디 세 개를 잡아 3언더파 67타를 쳤다. 경기를 마친 양희영은 "새로운 방식의 경기라 너무 재미있게 쳤다"고 소감을 털어놨고 이미림 역시 "제가 먼저 언니에게 함께 하자고 했는데 즐겁게 경기했다면서 내일은 부담없이 치겠다"고 말했다.

올해 신설된 이 대회는 두 명이 한 조를 이뤄 나흘간 경기하며 1, 3라운드는 두 명이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포섬(얼터네이트) 방식으로, 2, 4라운드는 두 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하는 포볼(베스트 볼) 방식으로 진행된다.

우승 상금은 두 선수가 나눠 가지고 시즌 상금 랭킹에도 반영된다. 다만 올해의 선수, 신인상 포인트나 평균 타수 등의 시즌 기록에는 반영되지 않는다. 양-이 두 선수는 2번 홀에서 첫 버디를 잡은 뒤에 파3 7번, 12번 홀에서 한 타씩 줄였다.

캐나다의 브룩 헨더슨과 알레나 샤프 조가 5언더파 65타를 쳐서 단독 선두에 올랐고 미국의 폴라 크리머와 모건 프레셀 조는 4언더파 66타로 2위를 기록했다.

세계 골프랭킹 2위 고진영(24)과 4위인 호주교포 이민지(23)가 파트너를 이뤄 랭킹상으로는 우승 가능성이 가장 높은 이 조는 3언더파 67타를 쳐서 양희영-이미림, 로빈 최(호주)-재클린 리(캐나다), 재스민 수완나푸라(태국)-시드니 클래튼(미국) 조와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지은희(왼쪽)와 김효주 조는 2언더파로 공동 7위로 마쳤다.
지은희(33)-김효주(24), 최나연(32)-신지은(27) 조는 2언더파 68타를 쳐서 미국의 제시카 코다- 넬리 코다 자매 등과 공동 7위에 올랐다. 나이차가 있는 지은희 김효주는 상의 색깔을 그린으로 맞춰입었다. 김효주는 "포섬이라 오늘은 부담이 좀 되었으나 내일은 서로 다른 홀에서 잘 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첫날의 포섬 방식은 자신의 실수가 다음 샷을 해야 하는 파트너의 상황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부담이 크다. 하지만 2라운드 포볼은 잘 친 스코어만 기록되기 때문에 각자 다른 홀에서 좋은 스코어를 낼 때 좋은 결과가 나오는 특징이 있다.

전인지(25)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와 한 조를 이뤄 1언더파 69타를 쳐서 공동 12위다. 이밖에 자매인 태국의 모리야 쭈타누깐-아리야 쭈타누깐 조는 이븐파 70타로 공동 20위를 기록했다.

sports@heraldcorp.com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