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타이거 우즈 10월 일본 방문..조조챔피언십 출전

게시날짜 시간
2019.04.25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강래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사진)가 오는 10월 일본에서 열리는 PGA투어 경기에 출전한다.

우즈는 2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는 10월 24일부터 나흘간 일본에서 열리는 첫 PGA투어 조조챔피언십에 참가한다”고 발표했다. 이 대회는 도쿄 인근 아카디아 골프 나라시노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며 총상금은 975만 달러(약 112억 9000만원)다.

우즈가 일본에서 경기하는 것은 2006년 던롭 피닉스 토너먼트 이후 13년 만이다. 우즈는 “10월에 열리는 조조 챔피언십의 첫 대회에 참가해 기쁘다. 좋은 기억이 있는 일본에 다시 가게 돼 기쁘게 생각하고, 재미있는 10월이 될 듯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우즈는 던롭 피닉스 대회에서 2004년과 2005년 우승했다. 2001년에는 일본에서 열린 월드컵 골프에도 참가했다. 당시 우즈는 일본에서 캔커피 광고에 출연하는 등 높은 인기를 누렸다. 우즈는 일본에 머무는 동안 조조챔피언십 출전과는 별도로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런칭한 골프TV용 이벤트에도 참여한다. 일본을 대표하는 선수인 마쓰야마 히데키와 함께 TV매치 시리즈를 제작할 예정이다.

한국팬들 입장에서 관심사는 우즈의 방한 여부다. 조조챔피언십이 열리는 10월에 제주도에서 열릴 PGA투어 경기인 CJ컵에 출전한다면 한국팬들도 우즈의 경기를 현장에서 직접 볼 수 있다. 지난 해 950만 달러였던 이 대회의 총상금은 올해 1000만 달러로 인상될 예정이다. 우즈는 2004년과 2011년 두 차례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으나 정규 토너먼트에 출전한 적은 없다.

우즈가 마지막으로 아시아 지역에서 출전한 대회는 2012년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CIMB 클래식이었다. 당시 우즈는 우승을 차지하 닉 와트니(미국)에 3타 뒤진 공동 4위를 기록했다.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