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김용준의 有球無言 레슨] 퍼팅에 '약간 더'란 말은 없다

게시날짜 시간
2019.03.20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마흔네 살에 독학으로 프로 골퍼가 된 김용준 프로(KPGA)는 스스로를 ‘뱁새’라 부른다. ‘황새’인 엘리트 골퍼에 견주어 하는 얘기다. 뱁새 김 프로가 땀 흘려 터득한 비결을 레슨 영상으로 담은 ‘유구무언(有球無言)’ 레슨을 연재한다. ‘입 구(口)’가 있어야 할 자리에 ‘구슬 구(球)’를 넣었다. ‘볼 앞에서는 말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황새와 다른 뱁새가 전하는 비결이 독자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기를 바란다. <편집자 주>

오르막 퍼팅이다. 이슬이 채 걷히지 않았다. 조금 더 보고 친다. 하지만 여기서 ‘조금 더 보고라니?’ 그 결과는 신통치 않을 때가 많다. 턱도 없이 짧거나 ‘으악’ 소리가 절로 나오게 강하게 때리기도 한다. 흐리멍텅한 말에 내 스스로 꼬이기 십상이라는 얘기다.



퍼팅에 '약간 더'라는 말은 의미가 없다고 주장하는 김용준 프로.

퍼트를 할 때 ‘조금 더’라는 말은 없다. 조금 더 길게 혹은 조금 더 짧게 따위 말이다. 그럼 뭐가 있냐고? 숫자로 바꾼 목표 거리가 있을 뿐이다. 다섯 발짝이고 오르막인 데다가 그린까지 젖었다면 ‘여덟 발자국’ 하는 식으로 말이다. ‘여덟 발짝! 여덟 발짝!’ 반복해서 되뇌면서 나를 납득시켜야 한다. 그래도 차마 넉넉하게 치지 못할 수 있는 내 자신을 다잡으면서 말이다. 김용준 프로(KPGA 경기위원)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