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김민휘, PGA 투어 마야코바 클래식 공동 10위…쿠처 우승

게시날짜 시간
2018.11.12
김민휘[Getty Images/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민휘, PGA 투어 마야코바 클래식 공동 10위…쿠처 우승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 1타 차 준우승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김민휘(2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승을 노린 마야코바 클래식(총상금 720만 달러) 마지막 날 타수를 줄이지 못하며 톱10 진입에 만족해야 했다.

김민휘는 12일(한국시간) 멕시코 킨타나오로주 플라야 델 카르멘의 엘 카말레온 GC(파71·6천987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꿔 이븐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김민휘는 우승자 맷 쿠처(미국·22언더파 262타)에게 6타 뒤진 공동 10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최고 순위다.

2014년부터 PGA 투어에서 뛴 김민휘는 우승 없이 준우승만 세 차례 기록했다.

맷 쿠처[Getty Images/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대회에서 3라운드까지 선두에 4타 뒤진 단독 2위를 달리며 첫 승 욕심을 숨기지 않았으나 마지막 날 챔피언 조에서 주춤하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2번 홀(파4) 보기를 3번 홀(파4) 버디로 만회한 김민휘는 이후 전반엔 7번 홀(파5) 버디만 추가하며 선두권과 멀어졌다.

이후에도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 12번 홀(파4) 3퍼트 보기가 나왔고, 이후 6개 홀에선 모두 파를 써냈다.





쿠처는 2014년 4월 RBC 헤리티지 이후 모처럼 트로피를 추가하며 통산 8승을 거뒀다.

1라운드 공동 선두, 2∼3라운드 단독 선두에 오른 쿠처는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엮어 2타를 줄이면서 리더보드 맨 위를 끝까지 지켰다.

전반 두 타를 줄인 쿠처는 11번 홀(파4) 그린 밖에서 퍼터로 보낸 공이 그대로 들어가고, 13번 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해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대니 리[Getty Images/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후 퍼트가 급격히 흔들리며 14번(파4), 15번 홀(파3) 연속 보기로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8)에게 한 타 차까지 쫓겼지만, 선두를 내주지 않았다.





대니 리는 4라운드에서 6타를 줄여 쿠처와 1타 차 단독 2위(21언더파 263타)에 오르며 시즌 최고 성적을 거뒀다.

2015년 7월 그린브라이어 클래식에서 1승을 보유한 대니 리는 16번 홀(파4) 프린지에서 보낸 버디 퍼트가 들어가며 쿠처를 압박했으나 남은 두 개 홀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김시우(23)는 4라운드에서 5타를 줄여 공동 26위(12언더파 272타)로 순위를 끌어 올리며 대회를 마쳤다.

이경훈(27)과 강성훈(31)은 11언더파 273타로 공동 29위에 자리했다.

songa@yna.co.kr

(끝)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