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골프 황제' 우즈 1회 레슨권 2억3천만 원에 낙찰

게시날짜 시간
2017.12.13
타이거 우즈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골프 황제' 우즈 1회 레슨권 2억3천만 원에 낙찰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미국)로부터 1회 레슨을 받을 수 있는 레슨권이 21만 달러(약 2억 3천만원)에 팔렸다.

12일(현지시간) 골프전문매체 골프위크에 따르면 지난 11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블루잭 내셔널 골프장에서는 프로암대회 경매가 열렸다.

지난 8월 미국 텍사스주를 강타해 50명이 넘는 사망자를 낸 허리케인 하비 구호기금 마련을 위해서였다.

이 행사에는 이 지역에 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및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선수들 25명이 참여했다.

프로암대회에 우즈는 참가하지 않았지만, 자신이 디자인한 이 골프장에서 한 차례 레슨을 받을 수 있는 레슨권을 내놨다.

두 명이 함께 우즈로부터 원 포인트 레슨을 받을 수 있는 이 레슨권은 21만 달러에 낙찰됐다. 누가 이 레슨권을 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taejong75@yna.co.kr

(끝)

현재 골프존에서 진행 중인 "SK텔레콤 오픈 2018" 대회에 개선해야 할 사항이 있다면?
투표하기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