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순범준-정선아, 혼성 스크린 위너스컵 3차 우승

게시날짜 시간
2019.09.09
골든블루 워너스 컵 3차 대회에서 손범준(왼쪽), 정선아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순범준-정선아 조가 국내 유일의 남녀 혼성 스크린골프 대회 ‘2019 골든블루 위너스 컵 3차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골프존은 7일 대전 유성구 골프존 조이마루 전용 경기장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순범준-정선아 조가 최종 12언더파를 기록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고 밝혔다. 1라운드에서 8언더파로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던 순-정조는 2라운드 1번 홀에서 정선아가 아웃오브바운즈(OB), 10번 홀에서 순범준이 OB를 기록하며 잠시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후 침착함을 되찾고 선두를 지켜냈다.

순범준은 “지난 대회 때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라며 “정선아의 경기 실력, 태도 등 모든 방면에서 큰 도움을 얻었고 먼저 같이하자고 연락을 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정선아는 “플레이 한 모든 선수에게 감사드리고 매번 경기에 동행해주시는 아버지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조 신청을 받아준 순범준에게 감사하며, 이번 대회를 통해서 스크린 골프에 대하여 깊이 있게 배우게 됐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골프존과 위스키업체 골든블루가 공동 주최하는 위너스리그는 국내 유일의 남녀 프로 간의 스크린골프 샷 대결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3차 대회는 남녀가 한 조를 이뤄 행해져 더욱 다양하고, 흥미진진한 대결이 펼쳐졌다며 호평을 받았다.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