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키건 브래들리 캐나디언오픈 선두, 임성재는 1타차 2위

게시날짜 시간
2019.06.07
키건 브래들리가 캐내디언오픈 첫날 한 타차 선두로 마쳤다. [사진=PGA투어]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아이언맨’ 키건 브래들리(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RBC캐내디언오픈(총상금 760만 달러) 첫날 한 타차 선두에 나섰다.

브래들리는 7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해밀턴의 해밀턴골프&컨트리클럽(파70 681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 7언더파 63타를 쳤다. 7번 홀부터 11번 홀까지 5연속 버디행진을 해 임성재(21) 등 공동 2위그룹을 1타 차로 앞섰다.

아이언의 명수로 꼽히는 브래들리의 이날 그린 적중률은 94.44%로 18개 홀중 단 한 개의 그린만 놓쳤을 정도로 탁월했다. 아이언 어프로치샷이 정확한 덕에 퍼트수도 다른 선수들보다 2.36타를 줄일 수 있었다. 브래들리는 올해 3라운드까지 선두권에 여러차례 올랐으나 '최종라운드 부진'으로 톱10에만 두 번 들었다. 경기를 마친 브래들리는 그점을 인식한 듯 “처음부터 끝까지 견고했다”면서 “올해 성적이 별로였지만 빠르게 상황이 바뀌고 컨디션이 나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임성재는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기록하며 6언더파 64타를 쳐서 셰인 로리(아일랜드), 닉 테일러(캐나다), 에릭 반루옌(남아공), 로베르토 카스트로(미국) 등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10번 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한 임성재는 두 홀 연속 버디로 출발했고, 16, 17번 홀에서도 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렸다. 이후 후반 들어 파5 4번 홀과 마지막 9번 홀에서 긴 버디 퍼트를 넣고 첫 라운드를 마쳤다.

임성재는 현재 세계 랭킹 68위에 올라 있어 이번 대회를 마친 후 세계 랭킹을 60위 안으로 끌어올려야 다음주 열리는 시즌 세번째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출전 기회를 얻는다. 임성재는 아직 우승은 없지만 올 시즌 상금 36위(190만9682달러), 페덱스컵 포인트 31위에 올라 있다.

대니 리(뉴질랜드)가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5타로 매트 쿠차(미국), 그레엄 맥도웰(북아일랜드)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올랐다. 헨릭 스텐손은 4언더파 66타로 공동 15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3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25위에 자리했다.

배상문(33)은 버디 4개에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69타로 짐 퓨릭(미국) 등과 함께 공동 59위, 김민휘(27)는 이븐파 70타로 세계랭킹 1위 브룩스 켑카(미국), 저스틴 토마스(미국) 등과 함께 공동 84위에 머물렀다.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한 더스틴 존슨(미국)은 1오버파 71타로 105위를 기록해 예선탈락 위기에 몰렸다.

sports@heraldcorp.com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