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조예진, 롯데렌터카 W지투어 2차 생애 첫승

게시날짜 시간
2019.05.13
조예진이 11일 W지투어 2차결선에서 생애 첫 승을 거뒀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조예진(20)이 시뮬레이션 골프 대회인 ‘2019 롯데렌터카 W지투어(GTOUR)’ 정규투어 2차 대회(총상금 7천만원)에서 14언더파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골프존은 11일(토) 대전 유성구 골프존조이마루 전용 경기장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결선 1라운드 6언더파로 순조롭게 경기를 풀어나간 뒤 2라운드 들어 초반부터 꾸준히 타수를 줄여 나가며 8언더파를 기록, 최종 합계 14언더파로 한 타차 우승으로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공동 2위에 자리한 이유미(28)와 이순호(34)는 최종 합계 13언더파를 기록했다.

조예진은 지난 ‘2018 W지투어’ 1차 9위, 3차 9위, 5차 9위 및 하반기 챔피언십에서는 10위를 기록하며 W지투어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유망주에서 신예 선수로 거듭났으며, 올해 갓 스무 살의 어린 나이와 W지투어 출전 경력 2년을 감안할 때 향후 가능성이 높다.

조예진은 우승 소감으로 “마지막 18번 홀 퍼터를 마무리하고 우승을 직감했다”라며 “김홍택 프로의 캐디백 경험을 통해, 김홍택 프로의 경기 진행 능력을 보고 배운 것이 이번 대회 우승에 많은 도움이 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김홍택 프로의 부친이자 저에게 골프를 알려주신 스승님에게 감사드리며, 열심히 연습하고 실력을 키워 앞으로 진행되는 대회도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우승 상금 1,500만 원인 대회는 총 66명의 참가자(시드권자, 예선통과자, 추천, 초청)들이 컷오프 없이 하루에 1, 2라운드 총 36홀을 진행해 우승을 겨뤘다. 경기 순위는 결선 1, 2라운드 스트로크 성적을 합산해 결정했으며, 3인 플레이 방식으로 펼쳐졌다. 대회 코스로는 홀마다 독특한 특색을 지닌 강원도 춘천시 제이드팰리스GC로 치러졌다.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