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순범준, 지투어 데뷔 5년만에 첫승

게시날짜 시간
2018.05.13
매번 2위이던 순범준이 지투어 3차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순범준(38 AB&I, 정식골프피팅)이 2018 U+골프 지투어(GTOUR) 정규투어 3차 대회(총상금 7천만원)에서 지투어 데뷔 5년 만에 감격의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골프존이 지난 11~12일 대전 유성구 골프존조이마루 전용 경기장에서 개최한 이 시뮬레이션 골프 대회에서 2인자에 머물던 선수가 우승해 화제다. 순범준은 지투어는 5년 차에 준우승만 6번을 기록하며 늘 ‘2인자’의 자리에 머물렀다.

순범준은 매 대회 챔피언조에 속하며 우승 가시권에 있었지만 번번이 2위에 그쳤고, 올해도 오픈대회를 포함한 3개의 대회에서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그러나 6전 7기의 도전 끝에 마침내 감격의 우승을 이뤘다. 이날 우승으로 순범준은 상금과 대상포인트 랭킹에서 모두 선두에 올라섰다.

경기 역시 치열했다. 순범준은 결선 1라운드 6언더파를 기록, 결선 2라운드에서도 6타를 줄이며 최종 12언더파를 기록했으나 같은 조 최민혁, 심관우도 동타를 기록해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첫 홀에서 순범준과 심관우는 버디를 잡아내며 생존했다. 두번째 홀에서도 두 선수 모두 파로 동타를 기록하며 세번째 연장에 돌입했다. 세 번째 홀에서 순범준은 심관우가 놓친 버디퍼트에 성공하며 마침내 바라고 바라던 첫 승을 거머쥐었다.

그는 우승 소감으로 “우선 대회 메인 스폰서인 U+골프에 감사를 표하며, 또 골프존에 가장 감사드린다”며 “골프존이 있기 때문에 지금 내가 이 자리에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승상금 1500만원을 탄 그는 “우승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얼떨결에 우승하게 됐고,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더욱 감격스럽다”면서 “안주하지 않고 대상, 상금왕, 최저 타수상까지 3관왕에 오를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는 예선을 거쳐 결선 1라운드 104명(시드권자 40명, 예선통과자 62명, 추천 2명), 2라운드 64명(40명 컷오프)의 선수들이 이틀간 승부를 겨뤘으며, 대회 코스는 강원도 정선에 위치한 하이원CC 로 치러졌다.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